구인/구직

건설인력,철거인력,이사인력,운반인력,단순포장 및 행사인력지원 하나직업소개소

구인게시판

디자인 기획부터 인쇄까지 원스톱서비스로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러 영토 병합 규탄’ 결의안 유엔총회 통과…143개국 찬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한솔제지
댓글 0건 조회 15회 작성일 22-11-25 01:48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1/0002535561?sid=104


“러시아 점령지 주민투표는 ‘효력 없는 불법 행위’”


“우크라 영토에서 즉각, 완전히, 무조건 철수”도 촉구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러시아의 병합 시도를 규탄하는 결의안이 12일(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채택됐다.


유엔 회원국들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긴급특별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러시아 규탄 결의안을 찬성 143표, 반대 5표, 기권 35표로 가결했다.


결의안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한 한국과 유럽, 일본, 미국 등이 일제히 찬성표를 던진 반면 러시아와 북한, 벨라루스, 니카라과, 시리아만 반대표를 행사했다. 중국, 인도, 파키스탄 등은 기권했다.


지난 2월 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유엔총회에서 반(反)러시아 결의안이 통과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특히 이번 결의안은 4건 가운데 가장 많은 회원국의 지지를 받았다.


지난 3월2일 러시아의 즉각 철군을 요구한 결의안에는 141개국, 3월24일 우크라이나의 인도적 위기에 대한 러시아의 책임을 명시한 결의안에는 140개국, 4월7일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 결의안에는 93개국이 각각 찬성한 바 있다.


유럽연합(EU) 주도로 마련된 이번 결의안에는 러시아가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등 우크라이나의 4개 지역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를 ‘국제법상 효력이 없는 불법 행위’로 규정하고, 병합 선언도 인정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영토로부터 군 병력을 즉각, 완전히, 그리고 무조건 철수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 대화와 협상을 통한 사태 해결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날 표결은 앞서 지난달 말 비슷한 내용의 결의안 채택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반대로 불발되자 거부권 행사가 불가능한 유엔총회에서 재추진된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